제주교육청, 사과는 없고 유감 표시만
제주교육청, 사과는 없고 유감 표시만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 교육서 강사 조손가정 비하 등 발언에 논란 확산
교육청 일주일만에 입장문 발표...대책 마련 목소리 잇따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최근 주최한 찾아가는 학부모 교육에서 강사가 성과 관련해 혐오적인 내용을 언급하고, 조손가정을 비하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도교육청이 뒤늦게 입장문을 냈지만 공식적인 사과없이 유감의 뜻만 밝히는 데 그쳤다.

도교육청은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모 초등학교에서 열린 교육에서 강사로부터 성에 대한 혐오적인 내용이 언급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향후 해당 강사를 관련 강의에서 일절 배제하고, 강의 내용에 대한 학부모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 재발 방지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며 강사 선정 시 사전에 자질을 상세히 파악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13일 제주시 모 초등학교에서 진행된 찾아가는 학부모 교육에서 강사가 성교육을 진행하면서 조손가정 비하, 성희롱, 동성애 혐오 등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강연을 들은 일부 학부모들은 성적 수치심과 불쾌감을 느끼고 국민신문고와 학교 등에 잇따라 민원을 제기했다.

도교육청은 이와 관련해 성교육 강사가 문제의 발언을 한 지 일주일 만에 입장을 밝혔지만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한다는 의미의 사과’, ‘죄송등 직접적 표현은 생략한 채 짤막히 유감을 표명하는 데 그쳤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지난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강사 개인의 단순 혐오발언으로 보고 가벼운 주의 조치를 해서 끝낼 문제가 아니다. 이 강사는 이미 지난해에도 이번과 비슷한 불미스러운 발언으로 문제가 됐던 강사라며 철저한 조사와 재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교조 제주지부도 같은날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교육 현장에서 활용되는 외부 강사들의 자질 검증과 함께 인권 감수성 향상을 위한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