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위기 극복 정책 예산 전면 재검토"
"감귤 위기 극복 정책 예산 전면 재검토"
  • 강재병 기자
  • 승인 2019.1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감귤산업 무너지는 것 좌시할 수 없어" 특단대책 주문

감귤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정책과 예산을 전면 재검토하는 등 강도 높은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4일 제주도청에서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고 “감귤산업은 양이 아니라 맛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예산부서와 농협, 관련 단체들과 내년도 감귤예산을 전면 재검토하고, 맛에 중점을 둔 맞춤형 대책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


원희룡 지사는 특히 “1차산업의 비중과 감귤의 상징성을 봤을 때 감귤산업이 무너지는 것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감귤 수급안정과 향후 안정화를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주문했다.


원 지사는 “양으로 들어가는 예산을 맛을 높이는데 집중적으로 투자해야 한다”며 “가격을 높일 수 있도록 기간목표를 잡고 대대적인 판촉행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감귤의 위기 극복을 위해 당도 높은 고품질 감귤 생산에 주력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김성범 제주감귤연합회장은 “어떻게 고품질 감귤을 생산을 유도할 것인가가 관건”이라며 “행정에서는 당도 높은 감귤 생산을 위해 보다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과감하게 투자한다는 입장에서 원지정비 사업과 신품종 도입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춘협 농협중앙회 제주본부 감귤지원단장은 소비지에서의 소비 둔화를 문제점으로 지적하고 “출하량을 줄이는 것뿐만 아니라 소비촉진 행사를 병행하는 투트랙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는 “예비비 등 60억원을 긴급 투입해 상품과인 2L 규격 2만t 전량을 수매해 시장에서 격리하고, 소과도 3만t을 추가로 가공용 수매 처리하는 등 가격회복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시장격리 사업 발표 후 도매시장 가격이 상승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