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 건강 상태, 웨어러블 기기로 쉽게 파악한다
소 건강 상태, 웨어러블 기기로 쉽게 파악한다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 산악협력단-에이치알지, 내년 제품 출시

소의 사료 섭취량과 건강 상태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는 목밴드 형태의 웨어러블 디바이스(Wearable Device)’가 개발됐다.

제주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도양회)에이치알지(대표 원정아)201741일부터 수행 중인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의 수출전략기술 개발사업 중 우용 웨어러블을 이용한 사료 섭취량 및 신진대사 이상 예측 시스템개발을 완료하고, 내년 관련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이 시스템의 서버와 신진대사 이상 예측 알고리즘을 개발한 곽호영 제주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지난달 13~14일 미국 산타클라라에서 열린 사물인터넷(IoT) 월드시리즈 북미전시회에 참가해 미국과 독일업체 3곳으로부터 한화 92억원 상당의 구매의향서를 받았다.

제주대 산학협력단과 에이치알지가 2년 여간 공 들여 개발한 목밴드 형태의 이 제품은 소의 사료 섭취량과 되새김질, 발정기를 측정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다. 제품가는 28만원 수준이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는 농장주는 개체별 사료 섭취량을 확인할 수 있어 경제적인 농장 운영이 가능하다. 특히 되새김질 기능을 추적해 신진대상 이상 여부를 농장주와 지정 수의사가 확인함으로써 질병을 조기 예방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발정기가 도래한 번식우에 이 시스템을 적용할 경우 개채별 매달 30만원 이상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관련한 임상 실험은 제주시 한경면 농장에서 소 30마리를 대상으로 내년 6월까지 진행 중이다.

장진욱 에이치알지 연구소장은 인공수정사협회, 각 지역별 유통사를 대상으로 제품 안내에 나서고 있다면서 “2022년까지 내수시장 판매액 120억원, 수출 판매액 110억원 달성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