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제주 학생…정책은 제자리
뚱뚱한 제주 학생…정책은 제자리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9.1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율 2015년 13.6%에서 2018년 17.8%
내년 비만정책 예년 수준...가정 연계 절실

제주 학생 비만율이 매년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지만 관련 비만 정책은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30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표본학교 체질량지수(BMI)에 의한 제주 학생 비만율은 201513.6%에서 지난해 17.8%로 늘었다. 지난해 전국 평균(14.4%)과 비교해 3.4%p 더 높은 수치다.

이는 제주 학생들이 잘못된 식습관을 즐겨하고, 운동은 적게 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청소년건강행태온라인조사결과, 제주 학생들의 5회 이상 아침식사 결식률201627.3% 201729.2%, 지난해 33%로 계속 늘고 있다.

반면 ‘11회 이상 과일 섭취율201718.5%에서 201815.9%로 줄었고, ‘3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율201720.6%에서 201823.9%로 늘어나며 타시도 대비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3일 이상 근력강화운동 실천율201618.8%에서 지난해 21.8%로 늘었으나, 타시도 대비 가장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상황이 이렇지만 제주도교육청의 비만 줄이기 대책은 매년 제자리 수준이다.

도교육청은 ‘2020년 학생 비만줄이기 및 건강증진활동 추진 계획에서 학부모 인식 개선 교육 및 워크숍 추진, 11스포츠 및 학교스포츠클럽 운영 활동 강화, 학교 급식 채소과일 제공 확대 등 예년과 다르지 않은 정책을 제안하는 데 그쳤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비만예방정책이 가정과 연계되지 않으면 힘을 얻지 못하는 근본적인 한계를 안고 있다면서 “ 2020년 비만예방교육은 학생이 주체가 되는 방향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