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무암 석분 슬러지, 자원순환 제품 재탄생
혁무암 석분 슬러지, 자원순환 제품 재탄생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1.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진 제주대 교수 등 건축용 내화 단열재 개발

현무암 가공 시 발생하는 석분 슬러지가 고부가가치 자원순환 제품으로 재탄생됐다.

김남진 제주대학교 기계메카에너지화학공학부 교수가 현무암 가공 시 발생하는 석분 슬러지를 이용한 건축용 내화 단열재를 개발했다.

김 교수는 지난해 국토교통부 지원을 받아 벽산, 한국품질재단, 한국세라믹기술원,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공동으로 시제품 생산에 성공했다.

이번 선보인 시제품은 불연성과 가스유해성 시험을 모두 통과했다.

특히 ISO(국제표준기구) 9705 표준에 의거한 실물화재 시험에서 건물 화재를 지연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명 피해도 최소화할 수 있는 뛰어난 내화 성능이 검증됐다.

김 교수는 해외에서 판매되고 있는 선진 유사 제품과도 경쟁할 수 있는 성능을 가지고 있어 향후 고부가가치 단열재 시장 진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