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축구 꿈나무 왕중왕 가린다
차세대 축구 꿈나무 왕중왕 가린다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회 탐라기 전국중학교 축구대회 2월 11일 개막
전국 28개팀 참가...대진표 29일 감독자 회의 거쳐 확정

차세대 축구 꿈나무들의 왕중왕을 가리는 21회 탐라기 전국중학교 축구대회가 다음 달 11일부터 20일까지 10일간 종합경기장 주경기장 등 6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이번 동계시즌에는 탐라기를 비롯해 금석배축구대회(전북 군산), 춘계중등연맹전축구대회(경북 울진·영덕), 대구광역시장기전국중학교축구대회(대구) 4개의 전국대회가 동시에 열려 개최 시·도별로 대회 참가팀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제주시체육회가 28개팀으로 제한해 참가 신청을 받은 결과, 신청 사이트가 열린 지 2분 만에 신청이 마감되며 탐라기 인기를 입증했다. 참가팀을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 11, 전남 4, 서울 3, 부산 2, 인천 1, 울산 1팀 등 총 28팀이다. 제주에서는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한 서귀포중을 비롯해 오현중, 제주제일중, 제주중앙중, 제주중, 서귀포FC 6팀이 출사표를 던졌다.

제주시와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고 제주시체육회, 제주도축구협회 주관으로 펼쳐지는 이번 대회는 4팀씩 7개조로 편성돼 풀리그를 거친 후 1, 2위 팀이 16강 토너먼트를 치르게 된다.

대진표는 오는 29일 제주시야구장 2층 회의실에서 감독자 회의를 거쳐 확정된다.

제주시체육회 관계자는 전국 청소년과 학부모들이 제주를 찾음으로써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