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생존희생자·유가족 아픔 치유한다
4·3생존희생자·유가족 아픔 치유한다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평화재단, 트라우마센터 오는4월 개소
정부 시범사업…정신적·신체적 피해 지원

제주4·3사건으로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피해자를 위한 국가차원의 치유서비스 지원사업이 실시된다.

9일 제주4·3평화재단에 따르면 국가폭력으로 정신적·신체적 트라우마를 겪는 피해자를 위한 치유 지원사업인 4·3트라우마센터가 오는 4월 개소할 예정이다.

4·3트라우마센터 운영사업은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가트라우마센터 설립 법제화가 늦어짐에 따라 올해부터 국가폭력으로 인해 정신적·신체적 트라우마를 겪고 있는 피해자를 위해 시범적으로 정부가 지원하는 전문치유사업이다.

정부는 올해 제주4·3과 광주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및 유가족을 대상으로 트라우마센터를 시범운영하기로 하고 각각 제주4·3평화재단과 광주광역시에 운영을 위임했다. 4·3트라우마센터에는 6억5400만원(국비·지방비 각 50%)의 예산이 투입된다.

제주4·3평화재단은 지난 8일 제주시 봉개동에 위치한 4·3평화기념관 대회의실에서 4·3트라우마센터 자문위원 위촉식 및 제1차 회의를 열고 4·3생존희생자·유족·관련 전문가 등 7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이날 열린 회의에서 자문위원들은 4·3트라우마센터 운영 기본계획을 검토하고 센터 설립 공청회 개최, 관련 규정 개정, 접근이 용이한 센터 건물 확보, 센터 시설 마련 및 인력 채용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4·3평화재단 관계자는 “4·3트라우마센터 시범운영을 통해 생존희생자와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4·3트라우마센터 자문위원회 위원장에는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김문두 교수(제주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장)가 선출됐다. 임기는 3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