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개발공사 노사, 협상 테이블에 앉아야
道개발공사 노사, 협상 테이블에 앉아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도개발공사의 노사 분쟁이 장기화하는 것은 유감이다. 제주도의회가 지난 8일 환경도시위원회를 개최해 노사 양측에 조속한 문제 해결을 주문했으나 서로의 입장차만을 확인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된다면 노사에 대한 도민적 비난은 불 보듯 뻔하다.

지금까지 과정을 보면 파행의 책임은 회사 측이 크다. 회사가 이미 합의한 사항 중 설·추석 상여금 120%와 성과장려금 180% 지급 부분을 삭제하는 대신 복리후생비 5.7% 안을 제시했고, 노조가 이를 수용했다. 그때까지는 협상이 순항하는 듯했다. 하지만 회사가 다시 복리후생비 지급을 철회하겠다고 밝히면서 빨간불이 켜졌다. 그 이유는 행정안전부의 지방공기업 예산 지침(전년도 총임금의 4.2% 인상)을 위배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오락가락했다.

이 점에 대해 회사 측이 협상에 미숙했다며 책임의 일부를 인정한 것은 바람직하다. 개발공사 설립 24년 만에 결성된 노조와의 첫 협상이다 보니 관련 규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노사 교섭이 지난해 7월부터 진행됐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크다. 총 19회 협상 과정에 얼마든지 행자부의 지침을 거론할 기회는 있었다고 본다. 회사 측의 역량을 탓하지 않을 수 없다. 합의와 무효를 ‘손바닥 뒤집듯’하면 안 된다. 이 점은 향후 감독기관인 제주도가 나서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노조의 주장은 일정 부분에 있어 설득력 있다. 지방재정통합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도개발공사 직원의 평균 연봉은 4800만원으로 전국 16개 도시공사의 평균임금(5900만원)의 80% 수준이기에 그렇다. 여기에 근무환경이 열악한 근로자들도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강경 투쟁을 통해 자신의 요구를 성사시키려고 한다면 도민적 여론은 고개를 돌릴 것이다. 그래도 도내 지방공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임금을 받고 있다.

노사는 다시 협상 테이블에 앉아야 한다. 서로의 입장을 확인한 만큼 대화에 나서는 것이 도리다. 삼다수가 어디서 왔는지 ‘음수사원(飮水思源)’ 자세로 임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