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천 원앙 집단 폐사 철저히 수사해야"
"강정천 원앙 집단 폐사 철저히 수사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성명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는 강정천 상류에서 원앙이 산탄총에 맞아 집단 폐사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의 철저한 수사와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반대주민회는 13일 성명을 내고 “원앙은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조류이며 강청천은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수렵활동이 금지된 지역임에도 엽총을 사용한 수렵행위가 일어났다”며 “이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이 범법행위가 제주해군기지 진입도로 공소와 연관이 있다는 강력한 의심을 버릴 수 없다”며 “원앙 집단 서식이 진입도로 공사에 방해요인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반대주민회는 “제주도와 환경청, 문화재청은 즉각 전문가 조사를 통해 강정천 일대를 천연기념물 서식지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보존해야 하며, 진입도로 교량공사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경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범죄자를 색출,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