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급 학교 동물 공연·전시·체험시설 방문 중단해야”
“각급 학교 동물 공연·전시·체험시설 방문 중단해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핑크돌핀스 등 시민사회단체, 13일 기자회견

제주지역 동물보호단체 등 시민사회단체가 각급 학교에서 이뤄지고 있는 동물 공연·전시·체험시설 방문 금지를 촉구했다.

핫핑크돌핀스, (사)생명환경권행동 제주비건, 혼디도랑, 제주동물친구들, 제제프렌즈, 제주녹색당, 선흘2리 대명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 등은 13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부터는 제주도교육청이 나서서 동물 공연·전시·체험시설에 현장체험학습이라는 반생명교육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많은 학교들이 동물 공연·전시·체험시설을 현장체험학습 또는 테마학습이라는 이름으로 매년 방문하고 있다”며 “생명의 존중되는 사회를 만들고, 동물권의 가치를 인식하기 위해 제주지역 각급 교육기관이 동물 공연·전시·체험시설 방문하는 관행을 중단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섬이라는 핵심가치와 달리 노예 동물의 섬으로 전락하고 있다”며 “2020년에는 더 이상 시대착오적인 반생명적인 동물 공연·전시·체험시설을 방문하는 교육기관이 없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