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농협, 전동가위 등 농기계 구입비 지원 규모 축소 방침
제주농협, 전동가위 등 농기계 구입비 지원 규모 축소 방침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이하 제주농협)가 지난해부터 제주특별자치도와 공동으로 ‘농기계 보급 사업’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올해부터 개별 농가에 지원되는 예산 규모를 줄이기로 했다.

제주농협은 지난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4개년 사업으로 200억원(제주도·농협 각 100억원 출연)원을 투입해 농기계 보급 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농기계 구입에 따른 지원금은 가격이 1000만원이 넘는 중형 농기계의 경우 60%, 전동가위, 동력운반기, 파쇄기 등 400만원 이하인 장비에 대해서는 구입비의 50%가 지원됐다.

제주농협은 올해부터 농가 개별적으로 장비 구입비 지원을 지양하고 ‘농작업 대행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으로 사업 방향을 전환키로 하고 제주도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제주농협은 이에 따라 가칭 ‘제주영농지원 농업회사법인’을 설립해 대정읍과 성산읍, 애월읍 등 3개 거점 지역에 사업소를 두고 농가 신청을 받아 농기계와 인력을 현장에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제주농협 관계자는 “올해부터 전동가위 등 관리기 지원 예산을 구입 총액의 50%에서 30%로 줄이는 등 개별 농기계 지원을 줄이고 농작업 대행 시스템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행 1년 만에 농기계 구입에 따른 지원 예산이 줄어들 경우 지난해 지원 대상에서 탈락해 올해 장비 구입을 계획했던 농가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실제로 전동가위의 경우 지난해 신청자가 몰리면서 지원 대상에서 탈락한 농가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제주시와 서귀포시 등 양 행정시에서 별도의 예산을 투입해 지원에 나섰다.

서귀포시에서는 지난해 1000농가에서 전동가위를 신청한 가운데 제주도와 농협의 ‘농기계 보급 사업’으로 495농가만 지원되자 서귀포시가 4억7080만원을 투입해 384농가를 추가 지원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