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고봉수 기자, ‘제200회 이달의 보도사진상’ 최우수상 수상
본지 고봉수 기자, ‘제200회 이달의 보도사진상’ 최우수상 수상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봉수 제주新보 기자가 지난 1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사진기자협회 ‘제200회 이달의 보도사진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고봉수 제주新보 기자(사진 오른쪽)가 지난 1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사진기자협회 ‘제200회 이달의 보도사진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고봉수 제주보 기자가 한국사진기자협회(회장 이동희, KPPA) ‘200회 이달의 보도사진상을 수상했다.

고 기자는 지난 1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0회 이달의 보도사진상 시상식에서 작품 분노한 시민에 머리채 잡힌 고유정으로 제너럴 뉴스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번에 선정된 작품은 고봉수 기자가 지난해 8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이 첫 재판을 받고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한 분노한 시민에게 머리채를 잡히고 있는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다.

고 기자는 앞서 열린 194회’와 ‘제196’회 보도사진상에서는 최우수상을 195회’ 보도사진상 시상식에서는 우수상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