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제주 평균기온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
작년 제주 평균기온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1도로 1998년 이어 2위
지난해 11월 제주대학교 아라캠퍼스에 봄꽃인 철쭉이 피어 있는 모습.
지난해 11월 제주대학교 아라캠퍼스에 봄꽃인 철쭉이 피어 있는 모습.

지난해 제주의 평균기온이 역대 두 번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지난해 제주지역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0.9도 높은 17.1도로 199817.3도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자주 받은 4월과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비가 잦았던 6~9월을 제외한 모든 달의 기온이 평년보다 0.8~1.8도가량 높았고, 여름철 폭염은 전년보다 심하지 않았지만, 연평균기온은 높았다.

연평균 누적 강수량은 2095로 평년값(1535.1~1836.3)보다 많았으며, 7월과 9월에 많은 비가 내린 것으로 측정됐다.

또한 근대 기상업무를 시작한 1904년 이래 가장 많은 7개의 영향 태풍이 왔고, 1월과 12월은 시베리아 고기압이 약해 눈이 적었던 한 해로 기록됐다.

특히 5월에 이른 고온현상이 자주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5월 제주의 평균기온은 20.0도로 1961년 이후 가장 높았다.

장마는 626일에 시작해 719일 종료됐으며, 강수일수는 13.5, 강수량은 475.3로 평년값(398.6)보다 많았다.

7월은 상층기압골의 영향과 잦은 강수로 12개월 중 유일하게 월평균기온(24.7)이 평년값(25.7)보다 낮았다.

한여름 폭염일수는 3일로 전년 9일 대비 33%, 열대야 일수는 29일로 전년 41일 대비 71% 수준을 기록했다.

진유한기자 jyh@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