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숨져
서귀포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숨져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7일 오전 917분께 서귀포시 남원읍 위미리 앞바다에서 물질 작업을 하던 해녀 오모씨(75)가 의식을 잃고 해상에 떠 있다는 신고가 서귀포해양경찰서에 접수됐다.

오씨는 출동한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해경은 동료 해녀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