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예정지 조류 실태조사 실시
제2공항 예정지 조류 실태조사 실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제2공항 건설 예정지 일대에서 철새 분포와 서식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실태 조사가 이뤄졌다.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 비상도민회와 성산 환경을 지키는 사람들은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조류 전문가와 함께 서귀포시 성산읍 해안 일대에서 ‘제1차 서산 바다 철새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구간은 성산읍 신천리부터 고성리와 오조리, 구좌읍 종달리, 하도리 철새도래지까지 이르는 해안이다.

이번 조사에는 지역주민들과 함께 조류 전문가인 주용기 전북대학교 전임연구원이 참여했다.

조사 참가자들은 지역별 물새 종과 개체 수, 조류 충돌 위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를 통해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제대로 밝혀내지 못한 제2공항 남쪽 활주로 인근의 조류 서식환경과 공항 건설이 진행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조류 충돌 우려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 문화재청 지정 천연기념물과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해양수산부 지정 보호 대상 해양생물 등 법적 보호종과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지정 멸종위기종 조류 등도 조사한다.

성산 환경을 지키는 사람들의 모임 관계자는 “성산읍 오조리부터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까지 구간은 어느 정도 조사가 됐지만 신산리부터 신천리 구간은 전혀 조사되지 않았다”며 “지난 한 달여 기간 동안 사전조사를 진행한 결과 해당 구간에도 많은 새들이 서식하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