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도당 논평 “4·3 행불인 희생자들의 영면 기원”
민주당 도당 논평 “4·3 행불인 희생자들의 영면 기원”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20일 논평을 내고 지난 18일 4·3 행방불명 희생자 12명이 72년 만에 가족의 곁으로 돌아가게 된데 대해 위로를 전했다.

민주당 도당은 “70여 년 전 아무런 죄 없이, 영문도 모른 채 군사재판과 예비검속이라는 헌법의 질서를 무너뜨리고, 대한민국 국민을 탄압했던 행태에 억울하게 희생당한 분들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족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4·3 당시 억울하게 희생당한 수많은 행방불명자 중 현재까지 400여 구의 유해만 발굴됐고, 그중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는 총 133명으로 아직도 사랑하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며 “추가 유해발굴과 신원확인을 위한 예산이 내년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주당 도당은 “4·3 희생자 및 유족들을 위한 ‘4·3특별법’ 개정안이 반드시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이번 2월 임시회에서도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