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겨울로 눈 없는 제주…제설제 사용량도 ‘뚝’
따뜻한 겨울로 눈 없는 제주…제설제 사용량도 ‘뚝’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12월부터 현재까지 제주 시내권 적설량 ‘0’ 기록
제주시, 870t 비축해 올겨울 49t 사용…전년 대비 76% 감소
서귀포시도 306t 비축했는데 올겨울 6t만 사용
20일 제주시 용담동 소재 제설 전진기지에 제설제가 비축돼 있다.
20일 제주시 용담동 소재 제설 전진기지에 제설제가 비축돼 있다.

20일 절기상 가장 춥다는 대한(大寒)을 맞았지만, 지난겨울에 이어 올겨울에도 제주지역 시내권 적설량이 ‘0’을 기록하면서 제설제 사용량 또한 뚝 떨어졌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01812월부터 현재까지 제주 기상관측소 기준 최심신적설량 값은 기록되지 않았다. 최심신적설량은 하루 중 내린 눈의 두께를 의미한다.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눈은 내렸지만, 따뜻한 날씨로 눈이 내리자마자 녹으면서 공식 적설량은 ‘0’을 기록했다.

제주시는 올겨울 폭설에 대비해 2018년 사들여 2019년도로 이월된 염화칼슘과 소금 등 제설제 430t과 그 해 새로 구매한 400t을 더해 총 830t의 제설제를 비축했다.

하지만 실제 올겨울 제설제 사용량은 49t에 그쳤다. 이는 지난겨울 사용한 제설제 206t과 비교해 약 76% 감소한 수치다.

서귀포시도 2018년 사들여 2019년도로 이월된 제설제와 그 해 다시 구매한 제설제를 합해 총 306t을 비축했으나, 올겨울 사용량은 6t에 불과했다.

20일 제주시 용담동 소재 제설 전진기지에도 약 800t에 달하는 제설제가 비축돼 있었지만, 올겨울 사용량은 전체 제설제 양의 1.8% 수준인 15t에 그쳤다. 이곳 전진기지는 제주시 도심권과 제주의료원 일대 제설을 담당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제주시 관계자는 도심권에 눈이 오지 않으면서 제설제가 쌓였지만, 폭설에 대비해 상시 사용이 가능하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