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통추위원장, 원 지사에 참여 요청
박형준 통추위원장, 원 지사에 참여 요청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도청서 면담…설 이전까지 화답 요청…원 지사 결정 주목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중도·보수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 박형준 위원장이 21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청을 방문해 무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나 참여를 요청했다.

이날 면담에서 박 위원장이 설 명절 전까지 화답해 줄 것을 요청하면서 원 지사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비공개 면담에 앞서 박 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이 굉장히 중요한 변곡점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범중도 세력을 규합해 새로운 통합신당을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의 가치를 대변할 수 있는 많은 지도자급 인사들을 모셔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원 지사는 항상 미래에 대한 관심이 많고 대한민국이 뭘 먹고 살아야 하는지, 어떤 일을 어떤 전략을 갖고 대한민국을 살려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상당한 지혜와 통찰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희망을 줄 수 있는 대안세력을 만드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거기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주십사 청을 드리러 왔다. 원 지사의 힘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원 지사는 즉답은 하지 않고 “숙고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비공개 면담 이후 박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설 명절이 얼마 안 남았기 때문에 그 전에 (참여하겠다) 결정을 해 주셔서 설 민심에도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는 희망사항을 전달했다”고 면담 내용을 설명했다.

이어 “원 지사는 현직 지사로서 선거에 직접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입장은 아니지만 새로운 통합신당이 정당으로 태어나는데 정당원으로서 역할은 할 수 있다고 본다”며 “당의 현대화, 미래체제화를 추진하는 데 있어서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고, 선거와 관계 없이 원 지사에 많은 역할이 주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합신당 출범과 관련해서는 “2월 초에 정식 정당으로 출범하는 게 목표이고, 2월 15일 전후가 데드라인”이라며 “그때까지는 목표로 해서 통추위 다 끝내고 통합신당 준비위 일정을 밟아야 하기 때문에 상당이 시간이 급한 편”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 지사는 본지와 가진 올해 신년 인터뷰에서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대해 “최근 중앙정치에 대한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다보니 중앙정치 복귀설 등이 나도는 것 같다”면서 “과거 몸담았던 야권이 분열된 상황에서 건강한 보수로의 재편과 통합을 주문하는 민심을 전달하고, 의견을 제시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