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눈덩이'…지난해 11월 한 달에만 1197억원
가계대출 '눈덩이'…지난해 11월 한 달에만 1197억원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대출규모 9월 530억원서 10월 1101억원으로 급증

지난해 9월 제주지역 가계대출 규모가 16조452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찍은 이후에도 가계출이 지속적으로 늘면서 부채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21일 한국은행 제주본부가 발표한 ‘2019년 11월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수신 동향’에 따르면 11월 중 가계대출은 1197억원으로 전월(1101억원) 대비 0.7% 늘었다.

지난해 제주지역 월 가계대출 규모는 10월 2054억원으로 당해년도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11월 1968억원, 12월 1444억원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후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정책에 따라 지난해부터 제주지역 가계대츌 규모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실제로 지난해 월별 가계대출 추이를 보면 1월 234억, 2월 206억원, 3월 344억원, 4월 456억원, 5월 570억원, 6월 678억원, 7월 755억원, 8월 635억원, 9월 530억원 등 등락 폭이 크지 않다가 10월 1101억원으로 전월 대비 큰 폭으로 늘었다.

경제난이 장기화되면서 은행 문을 두드리는 도민들이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11월 중 가계대출 유형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은 대출규제 영향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예금은행(409억원)은 전월 대비 1.2% 증가했다. 반면 비예금은행은 전월보다 18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가계대출(신용대출 및 적금담보 대출 등)의 경우 예금은행(601억원)은 전월 대비 1.1% 늘었고, 비예금은행(367억원)은 전월 대비 0.6% 증가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가계대출은 주택담보 및 기타 부문에서 모두 소폭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경기가 회복되지 않고 있다는 점 외에 가계대출이 급증한 직접적인 요인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역 월 가계대출이 최고치를 기록한 것은 2015년 12월로 대출 규모는 3964억원이다.

<김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