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제주에 강풍 동반한 많은 비 온다
설 연휴 제주에 강풍 동반한 많은 비 온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기상청, 22일 연휴 기간 날씨 전망 발표

24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설 연휴 기간 제주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설 연휴 기간 날씨 전망을 22일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는 24일 구름 많고 흐리다, 남해상을 통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25일 오후부터 비가 시작돼 28일까지 이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30~80.

기상청은 비가 내리는 기간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욱이 25일부터 28일까지 남쪽에서 북상하는 저기압과 북쪽에 머물던 고기압 사이에서 기압 차가 커져 초속 10~15m의 강한 바람이 불어 강풍으로 인한 시설물 파손에 대비해야겠다.

특히 27일에는 강풍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또한 바다의 물결도 2~4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어 여객선을 이용하는 귀성 및 귀경객은 선박 운항에 어려움이 예상되니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해야 한다.

이번 연휴 기간 제주는 남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돼 기온은 최저기온 1~3, 최고기온 7~8도로 평년보다 높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25일부터 28일까지 예상되는 비는 향후 저기압 강도와 이동경로 변화에 따라 강수 집중구역, 강수 시간, 강수량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