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지휘’ 박기남 전 제주동부서장 견책 처분
‘고유정 사건 지휘’ 박기남 전 제주동부서장 견책 처분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사과장·여성청소년과장엔 경고 조치

고유정 사건 수사를 지휘했던 박기남 전 제주동부경찰서장(현 제주지방경찰청 정보화장비담당관)이 부실수사 및 홍보 규칙 위반 등으로 경징계를 받았다.

경찰청은 지난해 12월 말 징계위원회를 열어 박 전 서장에 대해 견책 처분을 내렸다고 22일 밝혔다.

견책은 경징계에 해당하는 처분으로 6개월간 승진 등이 제한된다.

박 전 서장은 고유정 사건 초기 부실수사 논란과 함께 고유정 체포 영상의 무단 유출 문제 등으로 감찰을 받았다.

경찰청은 당시 이 사건을 수사한 김동철 형사과장과 실종 수사를 맡은 김성률 여성청소년과장에 대해서는 경고 처분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