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원 전 정의당 도당위원장, 총선 비례대표 출마
김대원 전 정의당 도당위원장, 총선 비례대표 출마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원 전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위원장이 4·15 총선에서 정의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출마했다.

23일 정의당 도당에 따르면 김 전 위원장은 중앙당 사전자격심사를 통과하고, 지난 21일 정의당 비례대표 경선 예비후로 등록했다. 최종 결과는 오는 3월 6일 발표된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2017년부터 정의당 제주도당을 2년간 이끌었고, 2018년 지방선거에서 일도2동을 선거구에 출마한 바 있다.

현재 정의당 제주도당 갑질피해신고센터장과 제주도안경사회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출마의 변을 통해 “30년 넘은 자영업 경험을 바탕으로 힘들어하는 수많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을 대변하고, 희망을 주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