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자년 설 연휴에는 어디를 가볼까?
경자년 설 연휴에는 어디를 가볼까?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목관아·민속자연사박물관·국립제주박물관 등에서 민속놀이마당 운영
빛의 벙커, 본태박물관, 제주도립미술관에서는 세계적인 작가들 작품 전시 중
지난해 설 연휴 제주목관아에서 민속놀이를 체험하고 있는 방문객들.
지난해 설 연휴 제주목관아에서 민속놀이를 체험하고 있는 방문객들.

민족 최대 명절인 설 연휴 동안 제주 곳곳에서는 다양한 문화행사 및 이벤트가 진행된다.

올해는 흰쥐의 해인 경자년(庚子年)으로 민간신앙에서는 쥐띠 해를 풍요와 다산, 희망과 기회가 드는 때라고 했다.

풍요를 상징하는 쥐띠 해인만큼 이번 설에는 지친 일상을 잠시 내려놓고 넉넉한 마음으로 가족·친구· 연인 등 사랑하는 사람들과 특별한 추억을 남겨보는 것은 어떨까?

 

가볼만한 곳은?

제주목관아

제주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제주목관아에서는 2020년 설을 맞아 도민 및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전통 민속놀이와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제주목관아 설맞이 민속놀이마당을 운영한다.

제주목관아는 25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26일은 오후 12시부터 5시까지 제주목관아 망경루 앞마당과 북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야외행사를 진행한다.

이틀간 연날리기, 제기차기, 투호 경연이 펼쳐지며 경연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제기차기, 팽이치기, 투호, 널뛰기, 연날리기 등을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또 에코백, 머그컵, 목걸이, 요술풍선, 캘리그라피 엽서 만들기 등 각종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돼 행사장을 찾은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설을 맞아 ‘2020년 민속자연사박물관 설날민속한마당행사를 개최한다.

민속자연사박물관 광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설 연휴 기간인 25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2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양일간 운영된다.

행사 내내 윷놀이, 연날리기 등을 즐길 수 있고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복조리, 복주머니, 쥐돌이 팔찌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또 행사장 한편에서는 무료로 가래떡이 제공돼 민속놀이를 즐기느라 지친 체력을 보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부대행사로 어르신 투호놀이, 아빠 제기차기, 엄마 팔씨름 대회 등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 경연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국립제주박물관

국립제주박물관은 설 연휴를 맞아 24일과 26일 이틀간 국립제주박물관 2020 설맞이 전통 민속놀이 한마당행사를 개최한다.

행사는 명절을 맞이해 고향을 찾은 도민과 관람객이 우리의 전통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박물관 마당에서 평소 접하기 힘들었던 커다란 크기의 윷을 이용해 진행하는 대형 윷놀이를 비롯해 투호, 제기차기, 공기놀이, 비석치기, 딱지치기, 고리 던지기, 팽이치기, 말뚝이 떡 먹이기 등의 전통 민속놀이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설을 맞아 행운을 전하는 명절 이벤트설날N박물관: 2020 포춘쿠키를 진행한다.

설날N박물관: 2020포춘쿠키는 설 연휴 중 24일과 26일 양일간 펼쳐진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이벤트 기간 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영화, 드라마, 게임 등의 명대사가 랜덤으로 들어 있는 포춘쿠키를 증정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일부 포춘쿠키 안에는 미션이 숨겨져 있어 함께 방문한 가족, 친척, 친구들과 함께 미션을 수행하며 박물관을 곳곳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포춘쿠키는 1인당 1개씩, 하루 1천명까지 선착순으로 증정되며 미션을 수행하면 3층 미션 보상 장소에서 한 해의 행운을 기원하는 복주머니, 스티커 등 소정의 박물관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한 ‘빛의 벙커’에서 ‘반 고흐’전이 진행되고 있다.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한 ‘빛의 벙커’에서 ‘반 고흐’전이 진행되고 있다.

가볼만한 전시는?

빛의 벙커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한 빛의 벙커에서 진행되는 반고흐 전이 개막 후 47일 만인 지난 2110만 관람객을 돌파한 가운데 설 연휴 기간에도 휴관 없이 전시장 문을 활짝 열고 도민과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고흐가 약 10년간 작업한 작품 500여 점을 프랑스 몰입형 미디어아트 시스템을 도입해 살아 움직이는 이미지로 재탄생시켜 선보이고 있다.

전시장 곳곳에 설치된 수 십대의 빔 프로젝터가 반 고흐 작품 특유의 두터운 물감의 질감과 대담한 색채가 주는 강렬함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관람객들은 세계적으로 가장 사랑 받고 있는 화가 중 한 사람인 빈센트 반 고흐의 강렬했던 삶과 대표작들을 화려한 영상과 웅장한 음악을 통해 입체적으로 즐길 수 있다.

또 고흐에게 강한 영감을 줬던 화가 폴 고갱의 명작들도 섬의 부름이라는 주제로 10분간 상영돼 반 고흐와 깊은 우정을 나눴던 고갱의 삶도 엿볼 수 있다.

본태박물관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본태박물관은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를 맞이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한다.

본태박물관은 설 연휴 기간에 투호, 제기차기와 같은 민속놀이 체험공간을 마련해 어린아이부터 어른들까지 전통문화에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더불어 연휴기간 동안 어린이 동반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해 하루 1회 가족영화를 상영해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

본태박물관은 또 설날 당일에 한해 초등학교 6학년 이하 어린이 무료입장 이벤트를 진행하며, 가족 단위 관람객이 많은 명절 연휴 기간 동안 10명 이상의 단체 방문객들에게는 단체 할인가도 적용할 예정이다.

설 연휴 동안 본태박물관 내 전시 중인 세계적인 작품들을 관람하고 전통문화 체험도 즐기면서 다양한 문화 경험을 쌓을 수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립미술관

제주특별자치도립미술관은 이번 설 연휴 기간 24일과 26일 이틀간 관람객을 맞이한다.

제주도립미술관은 지난해 10월부터 개관 10주년 기념 해외미술특별전 프렌치 모던: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을 선보이고 있다.

클로드 모네,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폴 세잔, 에드가 드가, 앙리 마티스 등 세계적인 작가 45명의 회화와 조각 작품 60여 점을 관람하며 예술 작품을 보는 시야를 넓히고 현대미술사의 맥락을 꿰뚫어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