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 2명 모두 ‘음성’
제주 코로나바이러스 의심환자 2명 모두 ‘음성’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보이던 의심환자 2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대병원에 입원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 2명이 확진 결과 ‘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중국 우한 출신인 결혼 이주여성 A씨(50)는 27일 인후통을 호소하자 우한폐렴으로 의심돼 1339를 통해 제주 서부보건소로 신고했고, 질병관리본부가 유증상자로 분류해 A씨를 제주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이동 격리했다.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A씨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A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중국으로 갔고, 1월 13일 비자발급을 위해 우한에 2-3시간 머물다 제주도로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 20대 남성 관광객 B씨(24)는 28일 새벽 0시 20분께 발열과 기침, 두통, 가래 증상을 보였고, 역학조사반을 통해 유증상자로 확인됐다.

보건환경연구원 검사결과 B씨 역시 ‘음성’으로 확인됐다. B씨는 중국 항저우 출신으로 최근 제주에 관광을 온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