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여론조사에 응답할 맞춤형 정책 있나
총선 여론조사에 응답할 맞춤형 정책 있나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민심의 화두는 4·15 총선과 지역 현안, 민생 등이었다. 특히 제주신보와 제주MBC, 제주CBS, 제주의 소리 등 도내 언론 4사가 실시한 제21대 총선 2차 공동 여론조사(본지 1월 24일 자 1·2·3·4·5면 보도· 자세한 내용은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는 단연 화제였다.

이번 여론조사(㈜코리아리서치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실시)는 3개 선거구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2421명(제주시갑 807명, 제주시을 803명, 서귀포시 811명)을 대상으로 후보 선호도, 정당 지지도, 후보 선택 기준 등을 총망라했다. 정치권이 민심을 가늠하는 자료로 활용하기에 손색이 없다고 자평한다.

이 조사를 근거로 할 때 총선의 표심은 여당의 제주시갑 전략공천과 보수 야권의 통합 성사 여부, 각 정당의 정책과 공약, 인물론과 자질론에 부합한 후보 공천 등에 따라 요동칠 것으로 판단된다. 부동층(제주시갑 47.5%, 제주시을 41.8%, 서귀포시 37.3%)의 향배도 관심사다. 그러기에 아직은 누구의 유불리를 점칠 수 없다. 그만큼 도민과 유권자들은 정치권의 움직임과 후보의 일거수일투족을 예의 주시할 것이다.

제2공항을 둘러싼 여론조사 결과는 지금 제주의 현실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찬성한다’(47.3%)와 ‘반대한다’(48.5%)가 팽팽한 가운데 서귀포시 선거구는 찬성(53.5%)이, 제주시갑 선거구는 반대(55.7%)가 우세했다. 제2공항 갈등 해소 방법도 ‘전면 재검토’(29.8%)’, ‘주민투표’(23.6%), ‘계획대로 추진’(22.8%) 등이 맞섰다. 난제 중의 난제임을 다시 한번 확인한 셈이다. 4·15 총선 과정을 통해 해결의 돌파구가 나와야 한다.

도민들이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현안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꼽은 것은 당연하다. 그만큼 민생이 어렵다. 도정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4차산업 등 미래 먹거리 발굴, 1차산업 육성 등에 매진해야 할 것이다. 정치권도 이런 민심의 소리를 경청해 표를 달라고 하기에 앞서 도민 맞춤형 정책과 공약을 제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