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발 정계 개편 어떻게?
야권발 정계 개편 어떻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통합신당 추진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 31일 보고대회
안철수 실용적 중도정당 창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제3지대 통합 제안도

4·15 총선을 앞두고 보수 통합, 실용적 중도정당 창당, 3지대 통합 등이 추진, 야권발 정계 개편이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되고 있다.

다음 달 중순 출범을 목표로 보수통합신당을 추진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위원장 박형준)31일 대국민보고대회를 가질 예정이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하고 있는데 실질적인 당 대 당 통합으로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옛 안철수계로 불리는 문병호·김영환 전 의원도 29일 박형준 위원장과 만나 사실상 합류했다.

이에 앞서 무소속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도 지난 21일 합류를 선언했다.

이런 가운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하고, 독자 신당 창당 의지를 피력했다.

안 전 대표는 자기 편만 챙기는 진영정치를 실용정치로 바꿔야 한다실용적 중도정당이 성공적으로 만들어지고 합리적 개혁을 추구해 나간다면 수십 년 한국사회 불공정과 기득권도 혁파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의 길은 더 힘들고 외로울 것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담대한 변화의 새 물결이 필요하다. 기성의 관성과 질서로는 우리에게 주어진 난관을 깨고나갈 수 없다. 저 안철수의 길을 지켜봐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안 전 대표가 신당 창당 여건의 어려움 속에서 독자 행보를 가속화할지, 러브콜을 받고 있는 보수통합신당과의 선거 연대 등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

이와 함께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등의 합당 움직임에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는 지난 28일 중도개혁세력 통합을 위한 3당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