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은행, 우한 폐렴으로 피해 입은 기업에 금융지원
제주은행, 우한 폐렴으로 피해 입은 기업에 금융지원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은행(은행장 서현주)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제주은행은 이에 따라 향후 6개월 동안 우한 폐렴으로 매출 감소 등 피해를 입은 기업에 100억원 규모 신규대출(동일인당 최대 3억원 한도)을 지원한다.

또 피해를 입거나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의 기 지원 대출자금에 대해서는 원금 상환 없이 만기 기간을 연장한다.

제주은행은 이 외에도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재무, 세무, 마케팅, 사업분석, 경영진단 등 금융컨설팅을 지원한다.

서현주 제주은행장은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불안감과 지역경기 위축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경제적 피해가 일정 시간이 지난 후 나타나는 점을 감안해 약 6개월 동안 피해 기업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