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트라우마센터 4월 설립을 환영하며
4·3트라우마센터 4월 설립을 환영하며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숙원 가운데 하나인 4·3트라우마센터가 오는 4월 문을 연다고 한다. 관련 법안의 처리 지연으로 올해 제주와 광주에서 시범 운영되는 사업이다. 도내에서는 제주4·3평화재단이 센터 운영을 위임받았다. 제주4·3의 고통이 여전히 진행형이란 점에서 70여 성상의 아픔을 치유하는 일대 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갖게 한다.

4·3트라우마센터는 제주시 이도2동 나라키움복합관사(옛 제주세무서)에 둥지를 튼다. 임상심리상담사와 4·3전문상담사 등 트라우마 치유에 특화된 전문가 7명이 배치돼 업무를 보게 된다. 센터는 앞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4·3희생자와 유족의 치유와 공동체 참여를 도울 예정이다. 특히 국제사회와의 교류·협력 연구와 사회적 인식 개선 등의 역할도 수행한다.

늦은 감이 있지만 4·3트라우마센터의 설립을 환영한다. 변변한 조치 없이 수십 년을 미뤄온 과제 해결에 힘을 모은 지역 정치권과 유족회 등의 노고에 찬사를 보낸다. 제주에 4·3트라우마센터가 들어선다는 건 상당한 의미를 갖는다. 국가권력이 가한 폭력에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는 동시에 그 진상을 제대로 밝혀 희생된 분들의 명예를 회복하겠다는 의지인 것이다.

그럼에도 4·3트라우마센터의 건립에 만족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 대상자들이 고령인 점을 감안해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이 필요하다. 정신건강 관련 전문인력을 충원해 실질적 치유가 이뤄지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4·3의 참극을 겪은 제주에 센터 입지를 결정한 건 당연한 조치다. 치유 프로그램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국립으로 격상시키는 것도 두말할 나위 없다.

제주4·3의 피해자는 7만명을 웃돌고, 생존자 평균 나이가 90세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하지만 과거 청산과 치유가 제대로 안돼 그 후유증이 여전하다. 앞으로 공동체적 치유가 원활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운영과 정책 기능을 강화해야 할 것이다. 나아가 4·3의 멍에를 벗기 위해서는 피해자 배·보상 등을 담은 4·3특별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 등 여러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