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강권 매매 기승...제주대 징계 처분 추진 주목
수강권 매매 기승...제주대 징계 처분 추진 주목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부터 수강권 매매 신고센터 운영

() 학기마다 대학가에서 수강권 매매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제주대학교가 수강권을 매매한 학생을 적발해 징계 처분에 나서기로 해 주목된다.

2일 제주대에 따르면 3일부터 수강권 매매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최근 일부 타대학 등에서 수강 인기 강좌가 매매돼 적발하는 사례가 있는 만큼 수강과목 매매 근절을 위한 방침이라고 제주대는 설명했다.

수강권 매매는 선착순으로 진행되는 온라인 수강 신청의 맹점으로, 학생들이 선호하는 과목이나 필수과목을 선() 신청한 뒤 수강권을 파는 행위다. 강의 매매는 판매자가 수강을 취소하면 구매자가 곧바로 강의를 신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학생들 사이에선 강의 수강권을 사고파는 학생 모두를 비난하는 등 자정의 목소리가 수년 전부터 제기돼 왔다.

제주대는 접수된 신고내용이 사실로 확인된 경우 대가에 관계없이 수강과목을 매매한 학생은 징계 처분 등 엄중 조치할 예정이다. 학칙 제86조에 따르면 총장은 학생이 학칙 및 학내 제반규정 등을 위반하거나 학생의 본분에 어굿한 행위를 할 경우에는 징계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제주대 3학년에 재학 중인 양모씨는 졸업을 위한 필수과목이나, 취업을 위해 꼭 들어야 하는 과목은 번번이 마감됐고, 불법거래 수강권이 매물로 나오는 등 수강권 거래가 학교마다 기승을 부린다불법 수강권 매매로 학생들이 원하는 과목을 신청하지 못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제주대 관계자는 수강과목 매매 관련 게시글이나 현장을 목적한 경우 캡처화면 등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고센터로 신고하면 된다고 밝혔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