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정보 공개가 불안 확산 막는다
투명한 정보 공개가 불안 확산 막는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일로다. 정부는 4일 0시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2주 이내 방문·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한국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아울러 제주의 무사증(무비자) 입국 역시 일시 중지한 상태다. 국내서도 첫 2·3차 감염자가 나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등 사태가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중국인 여성이 잠복기로 추정되는 기간 제주 곳곳을 누빈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사회에 불안감이 조성될 수밖에 없다. 그는 지난달 21일부터 4박 5일간 제주관광을 다녀갔지만 체류기간 중 신종 코로나 감염 증세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다만 WHO와 우리 정부가 무증상 환자의 감염 가능성을 인정한 상태인 만큼 도민들의 불안이 커지는 건 당연하다.

해당 여성은 제주를 여행하는 동안 주로 버스를 이용해 관광지와 인근 식당 등을 방문했다. 제주도가 CCTV를 통해 주요 동선을 파악한 결과다. 부지불식간 어디서든 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제주지역 약국에서 해열진통제를 구입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미 잠복기를 넘어 발병기에 입도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을 낳을 수 있는 대목이다.

상황이 달라졌음을 인정한다면 대응 방식도 종전과는 바뀌어야 한다. 국내서만 3일 현재 확진자가 15명으로 늘어났다. 괴담까지 판쳐 대통령까지 나서 가짜뉴스에 단호히 대처할 것을 주문했다. 투명한 정보 공개는 물론 국가적 의료체계를 통한 대응책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현재 제주도민 가운데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온 사례는 없다. 허나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만의 하나 감염환자가 나올 경우 관광·경제적 측면과 도민 안위 등 그 파급력이 너무 크다. 제주는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감염병 청정지역 경험을 쌓아 왔다. 우리 사회의 축적된 역량을 믿고 과학과 신뢰로 대응한다면 이번 사태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