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상공회의소,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민관 대응 공동협력 위원회 제안
제주상공회의소,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민관 대응 공동협력 위원회 제안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성명을 내고 “이번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적절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제주특별자치도에 촉구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이와 함께 민·관 경제주체들이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가칭)‘민·관 경제위기 대응 공동협력 위원회’ 설치도 제안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제주 상공인들은 지난번 사스(SARS)와 메르스(MERS)를 극복했던 경험을 갖고 있으며, 이번의 혼란스러운 상황도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다” “제주상공회의소는 도내 경제주체들과 함께 흔들림 없는 자세로 지역경제의 주름을 최소화 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