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눈치 보기
중국 눈치 보기
  • 제주신보
  • 승인 2020.0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우한 폐렴) 공포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의 중국 눈치 보기가 논란이다. WHO는 “아직 전 세계적 대유행병은 아니”라며 세계 각국의 중국 여행 제한 및 중국 방문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 등을 반대, 국제사회로부터 중국 편들기라는 비난을 사고 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지난 3일(현지 시간)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열린 WHO 집행이사회에서 “신종 코로나 억제를 위해 중국 여행과 교역을 금지할 필요가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지난달 30일 뒤늦게야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도 “중국에 대한 여행과 교역 제한을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우리나라에 WHO 권고에 따라야 한 것도 이를 근거로 하고 있다. WHO가 중국 옹호 태도를 보이는 것은 중국의 막강한 영향력 때문이다. 중국은 2017년 WHO에 600억 위안(약 1조2000억원)에 달하는 거액의 투자를 약속했다.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도 수많은 개발도상국에 막대한 자금을 원조해 준 중국이 선거 지원을 해준 덕분에 아프리카 출신(에디오피아)으로는 처음 WHO 사무총장에 당선됐다. 그와 WHO가 중국을 옹호하는 사이 5일 0시 기준 중국 내 확진자는 2만4324명, 사망자는 490명으로 증가했다.

▲우리 정부도 너무 중국 눈치를 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야당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지난 2일 중국 전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여행 자제’에서 ‘철수 권고’로 높이고 “관광 목적의 중국 방문도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가 불과 4시간 만에 “검토 예정”이라고 번복하면서 논란을 자초했다. 정부가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 체류 외국인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4일에야 발동시킨 것도 늑장 대응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중국 정부에 의해 이미 후베이성은 봉쇄 조치가 이뤄졌기 때문이다. 이러다보니 야당들은 ‘정부의 중국 눈치보기’라고 비판하고 있고, 의사협회 등은 중국 전역 입국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여당에서조차 감염자가 많은 5개성으로 입국 제한을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물론 중국은 우리의 가까운 이웃이다. 그렇기에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자세도 필요하다.

그럼에도 가장 중한 것은 우리 국민의 안전이다. 문재인 정부는 WHO와 달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