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충격, 총체적인 대책이어야
코로나 충격, 총체적인 대책이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 코로나·우한 폐렴)가 제주 경제를 강타하고 있다. 대외환경 변화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산업 구조 탓에 그 공포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관광업계는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으며, 그 불똥이 주변 업계로 전이하면서 경제 전반이 공황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18년 만에 외국인 무사증 입국 금지가 처음 시행된 4일 관광지의 모습은 지역 경제의 민낯을 보여줬다. 성산일출봉은 한 달 사이 방문객이 70%가량 줄었으며, 평소 같으면 하루 2000명으로 북적이던 우도 도항선 대합실은 400여 명에 불과했다. 예전 같으면 전세버스와 렌터카로 1일 1000대가 몰리던 용두암 주차장은 400대에 그쳤다. 주변의 식당가와 토산품가게는 썰렁했다. 올해는 사드 사태를 벗어날 것으로 기대했던 업계로선 예기치 않은 대형 악재에 발목이 잡힌 셈이다. 황당하기 그지없다.

연관 업계도 얼어붙고 있다. 전지훈련과 각종 행사 등이 취소되면서 휴폐업을 고려하는 숙박업소가 속출하고 있다. 제주도호텔전문경영인협회가 긴급 운영자금 지원을 정부와 제주도에 촉구할 정도로 상황이 심각하다. 각 학교 졸업식이 취소되면서 꽃집과 화훼농가도 울상이다. 사실 모든 업종이 경기 불황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참으로 암담하다.

지금 사태는 업계 자체로는 어찌해 볼 도리가 없다. 천재지변에 가까운 재앙이다 보니 자구 노력으론 어림도 없다. 정부와 지자체가 나서야 한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5월까지 계속되면 관광객 350만명이 감소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지난 한 해 1528만명의 23%에 이르는 것이다. 제주산 농수축산물의 판로와 소비도 걱정이다.

종합적인 대책이 불가피하다. 위기 극복을 위한 민관 공동 경제협력기구 구성이나 태스크포스(TF)로는 부족하다. 관광업과 소상공인, 외식업계 등은 물론 1차 산업을 위한 특별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 지원의 사각지대를 없애는 것은 당연하다. 실질적인 예산 투입을 통한 경기 진작책이어야 한다. 시늉으로 그쳐서는 안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