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공공시설 태양광발전 관리 '허술'
마을공공시설 태양광발전 관리 '허술'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이전 설치 시설 장소 등 실태파악 안돼…道, 1월부터야 조사 착수

지난 2010년 전후로 해서 고유가에 대응하기 위해 국비와 지방비가 투입돼 제주도내 마을공공시설 등에 태양광발전시설이 대거 들어서기 시작했다.

그러나 설치 이후에 관리주체가 명화하지 않고 사후관리도 제대로 안되면서 관리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풍력자원공유화기금을 활용한 마을공공시설(마을회관, 경로당 등) 태양광발전설비 설치 지원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 기간 동안 도내에 270여 곳(1곳당 5㎾)에 태양광발전시설이 설치됐다. 사업비도 30억원 가까이 투입됐다.

그러나 2017년 이전 국비 등이 투입된 태양광발전시설의 경우 어디에 어떻게 설치됐는지 조사조차 없는 상황이다.

도 에너지부서에서도 지난해부터서야 에너지공사와 공동으로 마을에서 태양광발전시설 고장신고가 접수되면 고장여부 확인 및 수리를 지원해주고 있다.

실제 지난해 9월까지 총 24곳에서 고장수리가 접수됐고, 이중 15곳이 기존 시설을 철거해 신규로 설치했고, 나머지 9곳은 인버터를 교체했다.

보통 태양광발전시설 수명이 20년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설치 후 사후관리만 잘 됐더라도 더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었다. 실태파악이 제대로 안되면서 고장난 발전시설은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지난 1월에 양 행정시에 마을공동시설 태양광발전시설 전수조사를 요청했다”며 “도내 전 지역에 걸쳐 경로당 등 마을공공시설에 태양광발전시설이 설치가 돼 있어서 올해는 실태조사를 진행해 고장 여부를 전체적으로 확인하고 수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풍력공유화기금을 설치비 이외에 수리비로도 어느 정도 지원하기 위해 검토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