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예비후보 “권력욕에 취한 송재호, 도민 앞에 사죄해야”
김영진 예비후보 “권력욕에 취한 송재호, 도민 앞에 사죄해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2.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의원 제주시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김영진 예비후보(자유한국당·53)6일 보도자료를 내고 송재호 전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권력욕에 취한 행동을 반성하고, 도민 앞에 사죄하라고 밝혔다.

김영진 예비후보는 송 전 위원장이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해 본격적인 총선 행보에 나섰다균형발전위원장직 꼼수 사임을 피력한 직후부터 예상된 전략공천설은 이제 기정 사실화됐다. 이날 기자회견도 사실상 출사표를 던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원희룡 도정 출범 이후 속칭 송일교의 리더로서 인사권 등에 깊이 개입하고, 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시절 곶자왈 훼손 논란이 되던 유리의성 주식을 6.4%나 취득해 배당받은 송 전 위원장은 출마 의지를 표명하기 앞서 과연 자신이 후보로 나설 자격이 되는지 여부부터 도민에게 물었어야 타당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실세임을 내세워 원희룡 지사에게 등을 돌리고, 버르장머리 없다는 말까지 서슴지 않는 송 전 위원장은 권력욕에 취한 행동을 반성하고, 도민 앞에 먼저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