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겨울에 봄꽃 개나리·진달래도 일찍 핀다
따뜻한 겨울에 봄꽃 개나리·진달래도 일찍 핀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올해 개나리 3월 13일 개화 전망…평년보다 3일 빨라
진달래도 3월 18일로 평년과 비교해 6일정도 일찍 개화

제주지역에 따뜻한 겨울 날씨가 이어지면서 봄꽃도 일찍 찾아올 전망이다.

9일 민간 기상업체 153웨더에 따르면 개나리는 313일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14~18, 중부지방은 318~24,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및 산간지방은 326일 이후에 개화할 예정이다.

진달래는 318일 제주에서 가장 먼저 꽃망울을 터트린 뒤 318~23일 남부지방, 324~30일 중부지방, 42일 이후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및 산간지방에서 순차적으로 개화할 것으로 보인다.

제주의 경우 개나리는 평년(316)과 비교해 사흘 정도 개화 시점이 빠르다. 진달래도 평년(324)보다 6일가량 먼저 피게 된다.

제주의 봄꽃 절정 시기는 개화 후 만개까지 일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321일부터 25일까지가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