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구해준 제주대학교병원 인공신장실
생명을 구해준 제주대학교병원 인공신장실
  • 제주신보
  • 승인 2020.0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언,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

필자는 지난해 8월 27일부터 제주대학교병원 인공신장실에서 투석을 받아왔다. 젊은 시절부터 고혈압과 당뇨병을 앓게 되면서 30년 동안 전문의사의 처방을 받게 됐다.

63세가 되면서 당뇨병 합병증으로 신장이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해 항상 얼굴이 부어 사람을 피하는 투병생활을 했다. 성인병인 당뇨병을 달고 살면서 저혈당쇼크의 경험을 두 번 겪었는데 첫 번째는 막내아들이 집에서 같이 생활할 때여서 내가 부엌에서 쓰러져 신음하는 것을 보고는 119구급대에 연락할 수가 있었다.

그런데 현재는 혼자 생활하면서 취침 중 저혈당쇼크 상황이 발생했고 기억나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지난달 29일에는 제주대학교병원 인공신장실에 도착해야 했는데 가지 못했다. 지금까지는 제시간에 하루도 빠짐없이 잘 다녔다. 그런데 상황이 발생해 버렸다. 이날 새벽 4시에 잠을 깨서 물 반 컵을 먹고 다시 잠을 잤는데 깨어나지 못했던 것이다.

제주대병원 인공신장실은 내 가족에게 내가 병원 방문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두 차례나 전화로 통보해줬다. 막내아들은 내가 전화를 받지 않자 급하게 집으로 왔다. 병원 측에서 여러 차례 전화를 해주지 않았다면 큰 불상사가 닥쳤을 것이다.

이날 오후 3시40분쯤 구급차가 집으로 온 후 필자는 응급실로 직행해 생명을 부지하게 됐다.

이번 일을 내 일 같이 처리해주면서 생명을 살리는 데 큰 힘이 돼 준 신장내과 김미연 교수와 인공신장실 김민희 수간호사를 포함한 6명의 간호사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제주대병원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