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경제 충격, 지원방안 내실 있게
코로나 경제 충격, 지원방안 내실 있게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기야 제주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엊그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제주경제가 경기하락의 징후가 뚜렷해지며 신종 코로나 후폭풍에 휩싸인 탓이다. 지난 4일 무사증 입국이 금지된 후 관광업계를 중심으로 지역경제 전반이 공황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2015년의 메르스나 2017년 사드 때와는 달리 내국인 관광객마저 줄면서 먹구름이 드리워진다. 실로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지난 5일 기준 제주 방문 내국인 관광객은 1만5800명으로 전년 대비 52% 급감세다. 외국인 관광객도 1200명에 불과해 72%나 줄었다. 숙박업계 역시 예약취소율이 40~90%에 달해 휴·폐업 문의가 잇따르고 있단다. 전세버스 가동률도 5% 수준이다. 곳곳에서 무급휴가와 실직 등 고용 불안이 발생하는 상황이다. 당사자들의 고충이 어떠할지 짐작하고도 남는다.

관광업계만이 아니다. 음식점은 물론 상점가, 재래시장 등 소상공인들에게 미치는 파장도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다. 말 그대로 지역경제 자체가 휘청거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 도 당국의 위기극복 의지는 나름 의미가 있다. 다음주 중 산·학·연·관이 참여하는 범도민 위기극복협의체와 전문TF를 출범시켜 보다 실질대책을 시행한다는 특단의 각오를 내보인 것이다.

무엇보다 소상공인 경영안전자금으로 1조원 안팎이 긴급 투입된다고 한다.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한 긴장감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41개 업종에 2000억원의 자금과 담보능력이 없는 기업에도 1000억 신용대출 등이 지원된다. 도내 16개 금융기관과 협약을 통해 소상공인 이자 경감과 원리금 상환 재연장 등의 특별조치도 이뤄진다.

작금의 사태가 5월까지 이어지면 관광객 350만명이 감소해 1조5000억이 증발할 거라는 전망도 있다. 도 당국의 대책이 실질 지원으로 이어져 역량 있는 책임행정으로 평가받기 바란다. 좀 더 비상한 각오를 다질 필요도 있다. 현 위기의 원인과 대책을 꼼꼼히 따져 향후 경제 체질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이야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