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주홍 "대출이자.생활비 공제해 소득세 적용"
차주홍 "대출이자.생활비 공제해 소득세 적용"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주홍 예비후보(한나라당·사진)는 경기 침체로 어렵고 힘든 서민을 위해 근로소득세법을 개정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차 예비후보는 “현재 개인 근로소득세는 대출이자와 생활비를 공제하지 않고 소득금액을 기준으로 근로소득 세율을 적용, 급여를 받아도 이익이 없는데 세금을 징수하고 있다”며 “서민들은 급여를 받아도 대출이자와 생활비를 지출하고 나면 남는 급여가 없다”며 “근로소득세법 개정으로 근로자가 대출이자와 생활비를 제외한 남은 금액에 대해서만 소득세법을 적용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