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불축제 몸집 줄여 3월 13~15일 3일간 개최
올해 들불축제 몸집 줄여 3월 13~15일 3일간 개최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희범 시장 “지역경제 위기 회복 하고자 개최 결정”
일정 하루 축소, 실내행사 자제
자매도시 사절단도 초청 않기로
고희범 제주시장은 14일 오전 제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 제주들불축제 개최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고희범 제주시장이 14일 오전 제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0 제주들불축제 개최 방침을 발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취소 될뻔했던 들불축제가 몸집을 줄여 축소 개최된다.

고희범 제주시장은 14일 오전 제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유행에 관한 지나친 불안과 공포에서 벗어나 지역경제 위기 회복의 계기로 삼고자 제주들불축제를 예정대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들불축제는 해마다 4일간 진행됐지만 올해는 일정을 하루 축소해 다음 달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진행한다“12일 삼성혈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퍼레이드와 도민 노래자랑, 자매도시 사절단 환영 만찬은 취소됐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제주시는 중국 등 국외 14개 자매결연도시 사절단과 공연단 140여 명을 초대하지 않고 도민들의 안전을 위해 행사장 현장에 의료진을 배치한 현장진료소와 방역대책반을 운영한다.

또 이번 행사 기간만 한시적으로 1회용품을 사용하도록 허용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들불축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한 문화관광축제로 해마다 2~30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간다. 지난해 들불축제 평가를 담당한 중앙대 산학협력단의 분석결과 소비지출효과는 183억원, 생산파급효과는 393억원 2천만원, 619명의 고용창출효과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