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특위·道·국토부 첫 회동…갈등해결 공감대 형성
제2공항 특위·道·국토부 첫 회동…갈등해결 공감대 형성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비공개 간담회 진행…특위, 국토부에 의견수렴 결과 존중 요청

제주지역 최대 현안인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과 관련해 제주특별자치도의회와 국토교통부, 제주도가 처음으로 한 자리에 모여 갈등 해소에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얽혀있던 실타래가 풀릴지 주목된다.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 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와 국토부, 제주도 3자가 14일 제주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했다.

2공항 특위 위원(박원철·조훈배·홍명환·강성의·고현수·강민숙)들을 비롯해 국토부에서는 오원만 신공항기획과장, 제주도에서는 이상헌 공항확충지원단장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제2공항 특위는 국토부에 2공항 관련한 객관적인 정보 공개 향후 토론회 개최 시 국토부가 적극 협조해줄 것 갈등해소 특위 결론(도민의견 수렴 결과) 도출 시 최대한 존중해 줄 것 등 3가지 사항을 건의했다.

비공개 간담회 이후 홍명환 의원(더불어민주당·이도2동갑)은 도의회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자리는 공식적인 회의 자리는 아니었고, 제주도의회와 제주도가 4개항에 대해 합의를 이룬 후 마련된 간담회 성격이라며 특별한 의제 없이 진행됐고, 갈등해소 특위에서 진행하고 있는 용역 추진상황 등을 공유한 뒤 3가지 사항을 건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위가 건의한 내용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제주도와 협의해 2월말이나 3월초쯤 제2공항 관련 토론회를 개최하는 것에 대해 윤곽이 나오면 국토부를 방문해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홍 의원은 간담회 성과에 대해 어쨌든 제2공항 건설로 인한 갈등문제를 해결하자는데 공감대를 형성한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