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2020시즌 선수단 배번 공개
제주유나이티드 2020시즌 선수단 배번 공개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2.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2020시즌 선수단 배번을 공개했다.

제주는 자율적인 협의 과정을 통해 2020시즌 선수단 배번을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먼저 기존 선수들의 등번호 변화가 눈에 띈다. 주장 이창민은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연결고리가 되고자 하는 마음과 절친한 선배인 김영욱을 위해 14번에서 8번으로 교체했다. 각종 연령별 대표와 전남시절부터 14번을 애용했던 김영욱은 고마움을 전했다.

아길라르는 23번에서 10번으로 변경했다. 지난 시즌 26경기에 출전해 45도움을 기록했지만 2부리그 강등과 함께 자신의 진가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고 자책했던 그는 남기일 감독의 신뢰와 함께 에이스의 상징인 10번을 달고 새로운 비상을 꿈 꾸고 있다.

‘K리그 첫 10대 도움 해트트릭서진수는 프로 2년차를 맞아 28번에서 24번으로 바꿨다. 삭발 투혼까지 보여준 그는 지난해 34경기에서 113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윤일록(24)의 공백을 메우겠다는 각오다.

정조국(9), 공민현(19), 발렌티노스(4), 조성준(7), 윤보상(1), 주민규(18), 임동혁(20), 박원재(33), 김재봉(40) 등 이적생들은 기존 선수들의 배려를 통해 모두 선호하는 등번호를 달게 됐다.

한편 제주는 등번호 공개를 12번째 선수인 팬들과 함께 했다. 제주는 제주 유니폼을 입은 팬들의 등 사진을 모아 공식 홈페이지와 미디어에 노출되는 2020시즌 제주 선수단 등번호 공식 이미지에 활용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