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 고봉수 기자, 편집기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 수상
본지 고봉수 기자, 편집기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 수상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작은 ‘분노한 시민에 머리채 잡힌 고유정’

제주보 고봉수 기자가 한국편집기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사진기자협회(회장 안주영)와 한국편집기자협회(회장 신인섭)19일 고 기자 작품이 한국편집기자협회 회원들이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작품은 고봉수 기자의 분노한 시민에 머리채 잡힌 고유정으로 지난해 812일 제주지방법원에서 첫 정식 공판을 마친 고씨가 머리를 길게 늘어뜨리고 등장하자 기다리던 시민 한 명이 고씨의 머리채를 잡은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다.

수상작은 오는 318일부터 331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에 전시된다.

한국사진기자협회와 한국편집기자협회는 매년 초 지난해 보도된 사진 및 편집 지면을 대상으로 사진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편집상편집기자가 선정한 올해의 사진상을 각각 선정 발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