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코로나19 방지···모든 행정력 동원"
원희룡 지사 "코로나19 방지···모든 행정력 동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2.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행기 탑승객·승무원 신원 파악 자가격리 조치
도내 신천지 시설 조사···"진료시설·취약지 재점검"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1일 새벽 130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양성 반응 군인 A씨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오전 긴급 비상회의를 소집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 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씨는 지난 13일 휴가 차 고향인 대구를 방문해 18일 오후 821분께 제주공항을 통해 제주로 돌아왔다. 공항에서 나온 A씨는 오후 835분께 제주공항 택시 승차장에서 개인택시를 탑승하고, 854분께 제주공항 옆 해군부대 앞에서 택시에서 내린 후 편의점을 이용했다. 이어 A씨는 오후 923분께 편의점에서 도보로 군부대로 복귀했다.

A씨는 19일 군부대내에서만 생활하다가 기침 등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고, 도내 병원 등에서 1·2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제주도는 A씨가 대구에서 제주를 내려올 때 탑승했던 비행기의 승객과 승무원들의 신원을 파악해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하고 있고, 도내 신천지 시설에 대한 밤샘조사와 아침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제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정부에 역학조사관 추가 지원을 건의해야 한다선별진료소와 일반 병의원 등 가장 기본적인 진료 시설과 취약지에 대한 재점검이 이뤄져야 하고, 다수이용시설과 행사지는 마스크 등의 방역 물품을 무료로 배포해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