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37명 이스라엘 성지순례 참가
도민 37명 이스라엘 성지순례 참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1~21일까지 현지 방문···道, 모니터링 착수
코로나 확진자 발생 경북북부권 순례단에는 미포함
1명 기침 증상 제주대병원서 검사···23일 결과 발표

제주도민 가운데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가한 이들이 37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경북북부권 천주교 신도 이스라엘 성지순례단 참가자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제주도민 참가 여부를 파악하다가 37명이 성지순례에 참가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제주도는 즉각적인 모니터링에 착수했다.

도민 37명은 지난 211일부터 21일까지 현지를 방문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일부 확인된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과 별도로 이스라엘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북부권 성지순례단에는 도민이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성지순례 참가 도민 중 1명은 기침 증상을 보여 22일 제주대학교병원에서 코로라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23일 나올 예정이다.

또 다른 1명은 증상은 없으나 23일 한라병원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성지순례 도민 참가자 모두는 현재 성당 측의 권고에 따라 자택 자가 격리 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도는 통상적 잠복기(14)가 끝날 때까지 이들을 지속 모니터링하는 한편, 재난대책본부 차원에서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또 도는 도내 종교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자가 격리자들에게는 자가격리 중 개인수칙 철저하게 준수해달라고 권고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