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내부 문건 유출자는 '서귀포시 공무원'
코로나19 내부 문건 유출자는 '서귀포시 공무원'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번째 확진자 개인정보, 조사 중인 이동 동선 등 유출돼
양윤경 시장 "당사자와 도민께 죄송..응분의 조치 취할 것"
확진자 약국 방문 등 유언비어 확산도...가짜뉴스 엄정 대응

서귀포시에서 확인된 제주지역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행정 내부 문건을 처음 유출자한 사람이 서귀포시 간부 공무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23일 제주도청에서 당사자와 가족, 도민들에게 사과하고, 유출자에 대해서는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22일 서귀포시지역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 A씨의 개인정보가 담긴 내부 문건이 유출됨에 따라 최초 유출자를 추적하기 위해 제주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고발 조치했다.


제주도는 A씨의 접촉자 실명과 상호명, 동선 등이 적힌 문건이 도내 한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해당 문건은 제주도가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과정의 내용으로 정확하지 않은 문건이라는 점에서 도민들의 혼란을 부추일수 있고, 개인정보 유출로 당사자에게 2차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제주도는 엄정한 수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해당 문건은 서귀포시가 코로나19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하는 과정에서 간부 공무원에서 의해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양 시장은 “시정 책임자로서 이유를 불문하고 시민들과 도민, 당사자와 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결과에 맞는 응분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이에 앞서 유출자가 공직자로 밝혀질 경우 수사 결과에 따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을 더해 형사 고발 및 징계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와 관련된 가짜뉴스가 확산되면서 도민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서귀포시지역 확진자가 서귀포 열린병원 인근 약국을 방문해 해당 약국이 폐쇄 조치됐다는 유언비어가 나돌기도 했다.


제주도는 “확진자가 병원 인근 약국을 방문했다는 근거 없는 악성 루머가 퍼져 해당 양국과 인근 지역상권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며 “확진자가 약국을 방문한 사실이 없으며, 해당 양국은 선제적으로 자체 소득을 실시해 정상 영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코로나19와 관련해 도민사회의 혼란을 초래하는 가짜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는 한편 도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해 불안감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