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승찬 예비후보, “4·3은 제주의 역사, 오영훈 예비후보의 총선용 홍보자료 아니다”
부승찬 예비후보, “4·3은 제주의 역사, 오영훈 예비후보의 총선용 홍보자료 아니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승찬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사진)23일 오영훈 예비후보가 지난 20일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이하 4.3 개정안) 통과를 위한 서한을 국회의원 전원에게 발송했다는 행보에 대해 “4·3은 제주의 역사이자 한이지 오영훈 예비후보의 총선용 홍보자료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부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오 예비후보가 경선과 총선에 임박해서 4·3 개정안 문제를 띄우고 있다소관위 계류 중이라는 사실에서 알 수 있듯이, 그 동안 개정안 통과를 위해 국회에서 일하지 않았던 자신의 무능함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