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대비 도내 병원 일부 병동 소개 조치
코로나 확산 대비 도내 병원 일부 병동 소개 조치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제주의료원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 일부 병동 소개 명령
음압기 설치해 일반병실 음압병상 활용...제주 확진자 2명 상태 유지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날 것을 대비하기 위해 제주의료원과 서귀포의료원, 제주대학교병원의 일부 병상에 대해 소개 명령이 내려졌다.


제주특별자치도는 확진자 치료를 위한 전무 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병원 내 병동을 비워 음압병상, 격리 또는 일반병실을 확보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도내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함에 따라 비상사태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전문 인력과 시설 등 도내 의료 가용자원을 총동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제주도는 병원 병동 소개 조치와 관련해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외부에서 감염돼 제주로 유입됐지만 향후 도내에서 지역 전파가 이뤄질 가능성이 커져 전문 병상을 확보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도내 감염병관리기관으로 지정된 의료기관 3개소(제주대학교병원, 제주의료원, 서귀포의료원)와 긴밀하게 협의해 가능한 최대 병상 수를 확보하고 있다.


확보 가능한 병상은 제주대학교병원 110병상(35실), 제주의료원 207병상(43실), 서귀포의료원 147병상(42실) 등 총 464병상(120실)으로 조사됐다.


제주도는 21일 제주의료원은 요양병원을 제외한 207병상 모든 병상을, 서귀포의료원은 240병상 중 147병상,  24일 제주대학교병원은 110병상에 대해 소개 명령을 내렸다. 제주도는 오는 28일까지 단계적으로 소개를 완료할 방침이다.


제주도는 소개 명령과 병상 추가에 따른 의료인력을 보강하고, 소요비용에 대한 지원대책을 수립하고 가용 자원을 모두 동원해 민원 발생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확진환자를 격리 치료할 수 있는 음압병상도 확충하기로 했다. 현재 도내 음압병상은 17개지만 이동식 음압기를 설치하면 일반병실도 음압병상으로 활용할 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선 제주대병원에 음압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소개 중인 33개 병상에 이동형 음압기를 설치해 음압병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현재 선별진료소에도 이동형음압기를 설치해 활용 중이다.


이동형음압기는 병실 체적에 따라 외부배출풍량을 높여 적정음압을 유지하는 장치다.


제주도는 또 역학조사 인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공중보건의, 도청 공무원, 자치경찰 등 가용인력을 최대한 충원하는 한편 별도의 사무실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제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25일 오전 현재 2명인 상태가 유지되고 있고, 170명이 자가 격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