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면 단장 "이동 제한, 마스크 착용 위기 극복 열쇠"
배종면 단장 "이동 제한, 마스크 착용 위기 극복 열쇠"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부의 말씀' 통해 "제주도내 지역간 감염 없는 상태"
"외출 가급적 삼가, 마스크 작용, 증상시 검사" 등 주문
배종면 제주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
배종면 제주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

제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최일선에서 관리하고 있는 배종면 제주도감염병관리지원단장(제주의전원 교수)은 25일 코로나19와 관련해 “이동 제한과 마스크 착용이 위기를 극복할 열쇠”라고 밝혔다.

배 단장은 이날 ‘당부의 말씀’을 통해 “제주지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감염원은 제주가 아닌 대구임을 질병관리본부가 공식적으로 밝혔다”며 “다시 말해서 현재까지 제주도내 지역간 감염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배 단장은 “역학조사팀이 확진자와 접촉하신 분들을 자가 격리 조치한 것은 지역 내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한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대구와 부산 등지에서 다량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뉴스를 청취하면서 우려와 불안을 가질 수밖에 없는 것도 현실”이라고 전했다.

배 단장은 특히 “이동 제한과 마스크 착용은 이 위기를 극복할 열쇠”라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당부사항을 도민들에게 전했다.

배 단장은 우선 “외출을 가급적 삼가야 한다. 외출을 해야 할 경우는 마스크를 착용하시고, 귀가 후 손과 얼굴을 씻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금이라고 열감, 몸살, 콧물, 기침 등 감기증상이 느껴지면 자발적으로 자택에 머물고, 일반 해열제를 복용해 차도를 보시길 바란다. 그리고 집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 가족 간 접촉을 줄이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배 단장은 감염원으로 알려진 곳을 방문했다고 판단되신 분이라면 입도 후 14일간 외출을 특히 삼가하고, 감기증상을 느끼시면 주저하지 말고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