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기 안전사고, 당신 주변은 안전하십니까
해빙기 안전사고, 당신 주변은 안전하십니까
  • 제주신보
  • 승인 2020.0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룡, 제주소방서 노형119센터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작은 틈도 철저하게 관리해야 할 시기가 요즘이다.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해 추운 겨울이 지나면 따뜻한 계절인 봄이 찾아온다. 겨울 추위에 얼었던 모든 것들이 녹아내리는 이때, 절대로 녹아서는 안 되는 안전의식도 녹아내려 고귀한 생명을 앗아가는 일이 벌어지곤 한다.

해빙기는 2월 중순부터 4월 초순사이 겨울에서 봄으로 가는 계절 전환기로 큰 일교차로 인해 땅에 스며든 물이 얼고 녹기를 반복한다. 이때 약해진 지반으로 인해 건축물, 옹벽, 절개지 붕괴 등과 같은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성이 커진다.

해빙기에 발생하는 낙석·붕괴 사고는 인명피해, 건물붕괴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며 이상 징후가 발견된다면 신속히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119 또는 관할지자체에 신고해야 한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미리 점검해 위험요소를 제거하는 것이다.

해빙기 기간 동안 주변의 대형 건물·노후건축물의 축대나 옹벽에 균열은 없는지, 담이 기울어져 있지는 않은지 살피고 가정에서는 가스시설이 풀려 가스누출이 될 수 있으니 다시 한번 점검해야 한다. 또한 운전자들은 도로가 얼고 녹기를 반복하면서 도로가 움푹 파이는 ‘포트홀’에 주의를 하며 운전하는 등 해빙기 사고예방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예방보다 좋은 해결책은 없다. 해빙기 동안 스스로 안전의식과 관심을 갖고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한다면 더 큰 사고로부터 나의 가정, 더 나아가 우리 이웃의 생명을 안전하게 지켜낼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